단양군, ‘일손이음 지원사업’으로 단양마늘 수확에 ‘박차’

마늘 수확철을 맞아 봉사활동 참여 분위기 확산

고명길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09:33]
전국/지역 > 지방보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양군, ‘일손이음 지원사업’으로 단양마늘 수확에 ‘박차’
마늘 수확철을 맞아 봉사활동 참여 분위기 확산
 
고명길 기자   기사입력  2024/06/17 [09:33]

충북 단양군이 단양마늘 수확철을 맞아 본격적으로 팔을 걷었다.

                                 단양 마늘을 수확하는 김문근 군수



지난 14일 김문근 단양군수는 경제과·가곡면 직원들과 함께 일손이음 봉사활동 현장에 참여해 마을 수확에 손을 보탰다.

현장에는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장을 비롯해 단양 노인복지관장애인복지관 직원 40여 명이 함께 꾸슬땀을 흘렸다.

 

지원 농가는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곡면 대대리 소재 마늘 농가였다.

군은 6월 5일부터 단양마늘 수확철 일손돕기 집중 계획을 수립해 일손이 부족한 고령영세농 등 취약계층 농가를 대상으로 일손돕기를 추진하고 있다.

 

농가주는 부상으로 직접 마늘을 수확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돈을 주고도 인력을 구할 수 없었다며 일손이음 지원사업으로 나오신 군 직원과 각 기관단체 봉사자분 덕분에 적기에 마늘을 수확할 수 있게 돼 너무도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군수는 단양마늘은 그 이름만으로도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단양군의 대표적인 고품질 작물이라며 전 군민이 마음을 모아 인력난으로 마늘의 적기 수확을 놓치는 경우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참여해 준 단양군자원봉사종합센터와 기관단체에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일손이음 지원사업은 5월까지 116 농가에 1,900명 가량을 지원했으며 군은 6,700만 원을 추가 확보해 당초 2,900명이었던 사업량을 5,580까지 끌어올려 마을 수확철뿐만 아니라 11월까지 고추사과 등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인력을 지원할 예정이다.

 

홍민우 센터장은 앞으로도 다른 기관 및 민간 단체와 업무협약을 확대해 일손이음 봉사활동 확산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18회 단양마늘축제는 오는 7월 19일부터 7월 21일까지 3일간 단양생태체육공원에서 열린다.

 

 

 

 

 

[환경시사뉴스=충북단양] 고명길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7 [09:33]   ⓒ 환경시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많이 본 뉴스